꿀(HONEY)

■이슈 소개 꿀은 단맛을 내기 위해 인류가 오랜 시간 동안 사용한 감미료입니다. 꿀벌이 식물에서 채집한 꽃꿀을 각종 효소와 화학 작용을 통해 포도당과 과당으로 분해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며, 꽃의 종류나 식물이 자란 환경에 따라 마치 와인처럼 각기 다른 풍미를 내는 덕분에 주로 디저트나 칵테일의 원료로 활용됩니다. 또한 일종의 매개자로 농작물의 번식을 돕는 벌의 수분 활동은 식물 자원의 보존, 즉 생태계의 순환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고 있음이 증명된 바 있으며, 아보카도와 아몬드, 오이, 사과 등이 벌의 생존과 연관된 대표 작물로 꼽힙니다. 이와 같은 문제의식은 도시 양봉의 대중화로 이어지며 지역 먹거리와 환경 보호에 대한 새로운 담론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출처] 매거진F 컬렉션(7~12호), Magazine F Collection, 매거진에프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매거진F 컬렉션(7~12호), Magazine F Collection, 매거진에프

매거진F 컬렉션(7~12호), Magazine F Collection, 매거진에프

정기구독 상세보기